[삼각대] 저렴하지만 가성비 좋아 사랑받는 국민 삼각대 SLIK PRO 340DX

사실 삼각대는 잘 이용하지 않지만,
나 홀로 여행 갈 계획을 하고 있었기에 적당한 삼각대를 구매했다.
전엔 이마트에서 대충 샀었는데, 가성비는 괜찮지만 그다지 견고하진 않았다.
당시엔 미러리스라 대충 샀던 거고, 나름 만족하게 사용했지만,
현재는 DSLR을 사용하기에 좀 더 신경 쓸 필요가 생겼다.

여러 가지 알아본 결과, 현재 내 카메라를 보급형이기에 적당한 국민 삼각대를 구매했다.
평균 4~5만 원 선이면 구매 가능한데, 이에 주의할 점을 포함하여 포스팅하겠다.

 

1_20150923_191459
인터넷에서 구매 후 빠르게 배송되었다.

 

2_20150923_191604
늘 새 물건엔 기대가 차기 마련,

그것이 내 삶의 질을 올린다고 생각 들면 심장은 더 강하게 뛴다.

 

3_20150923_191637
정성스레 포장되어있다.

그 포장 속 숨겨진 삼각대를 조심스레 꺼내본다.

 

4_20150923_191705
설명서와 삼각대를 담을 삼각대 가방이 있다.

 

5_20150923_191740
사이즈나, 기타 제품에 대한 설명이 디테일하게 적혀 있다.

 

6_20150923_191813
보면 무게는 좀 나가고 견고하게 보인다.

남성이라면 무난하게 들 것이고, 여성이라면 살짝 무거운 감이 들지 모른다.

 

7_20150923_191826
쭉 뻗은 삼각대,

잘 조여지고 만들어진, 쭉 뻗은 모습이 참으로 인상 깊다.
가성비 치곤 보기만 해도 튼실하게 보인다.
올 블랙의 칼라가 마음에 든다.

 

8_20150923_191932
삼각대를 펴고 세워보았다.

잘 세워진다.
아직은 새 제품이라 조금 뻑뻑함이 있다.

 

9_20150923_191938
삼각대만 살 경우 헤드가 없다.

이것 꼭 참고해야 한다.

 

10_20150923_203635
물론 저기에 카메라를 고정할 수는 있지만,

헤드를 사야 한다.
기본 헤드는 만 원 정도면 살 것이고, 더 좋은 볼 헤드를 사용한다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배보다 배꼽이 더 커질 수도 있는 것이고, 이는 선택에 맡기겠다.
헤드는 중요하다. 흔들림이 없어야 한다.

 

11_20150923_191946
4단 삼각대는 보다 더 중심을 잘 잡고 단단해야 한다.

 

12_20150923_192125
이곳을 잡으면 손이 시리지 않당 😛 

13_20150923_192820
한번 카메라를 장착해보았다.

위에 얘기한, 헤드를 사야 한다는 말..
내가 무심코 내용에 비포함인 걸 못 보고 구매했다.
즉.. 경험담이다!!
결국 헤드를 따로 구매하였다.
340dx 삼각대 살 때, 헤드 포함돼있는 글이나, 추가 구성품에서 같이 구매하면 된다.

 

14_20150923_192343
분리형 센터 칼럼으로 구성되어 있다.

즉, 때에 따라 카메라를 역으로 설치할 수 있다.

 

15_20150923_193325
조립을 풀고 그냥 카메라를 뒤집어 달면 된다.

 

16_20150923_193129
이렇게 설치해서, 좀 더 재밌는 촬영 환경을 구성할 수 있다.

 

17_20150923_193449
삼각대 다리의 각도를 내릴 수 있다.

이런 점을 이용하면, 깊은 공간감, 혹은 인물사진에서 좀 더 길어 보이는 효과라던가,
기타 여러 느낌의 사진을 표현할 수 있다.

 

18_20150923_193520
이게 로우앵글 촬영을 위해 낮춰본 모습이다.

다리를 촬영할게 아니라면 앞부분 다리는 올려야 한다.
지금은 최대 낮춘 부분을 보여주기 위해 이런 모습을 보여준 것.
(당연히 아래서 위로 찍을 테니)

물론 작은 피사체라면 하이앵글도 가능하다.
다리를 모두 펼치고 앞 부분만 낮추면 되니까.

 

19_20150923_193754
막상 설치하고 나니 다리가 부실해 보인다.

 

20_20150923_193821
만족스럽다.

이걸로 이번 첫 홀로 여행은 즐겁게 할 수 있을 것 같다.
마땅한 삼각대가 없다면 국민 삼각대가 최고인듯하다.
물론 자신의 바디가 비싸다면 더 견고하고 무거운 걸 사야 한다.
촬영 환경이 바람이 많이 부는 상태라면, 무거운 삼각대는 필수!!
물론 하단에 추를 다는 방법도 있긴 하다.(가방도 가능)

사람마다 다른데, 대부분 삼각대는 바디 값의 50% 혹은 30% 선에서 구매하는듯하다.
하지만 난 그런 거 없음, 바디가 싸니까, 푸하하하하 (그러나 소중한 카메라를 애지중지하는 중)

여하튼, 만족스럽게 사용하고 있다.

Share : Share on Google+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FacebookBuffer this pageFlattr the authorShare on LinkedInShare on RedditPin on PinterestShare on StumbleUponShare on TumblrDigg thisShare on VKShare on YummlyEmail this to someonePrint this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