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만의 추억, 마포구 염리동에서…

약 20년만에 내가 어릴적 자라왔던 마포구 염리동에 가보았다.
가보니..느낀건.. 그 곳은 그대로인데 나만 커버렸다는 느낌이랄까…

그 크고 크게 느껴진 동네와 건물들이 지금가니 무척 작게만 느껴졌다.

 

20150711-DSC_0014
낮 익었던 길조차 이젠 풀만 무성한 채,

내가 아는 길이 아니게 되어버린 기분

 

20150711-DSC_0016
모두 떠나가고 나혼자 돌아온 기분 이였다.

 

20150711-DSC_0017
시간이 멈추어 있다.

 

20150711-DSC_0018
중간에 한번 변화가 있었던 것 같은데,

경계선인 마냥 한쪽은 다른 세상이었다.

 

20150711-DSC_0020
저 김밥천국 저쪽은, 문방구였던 것으로 기억 하는데…

다 뜯어 고쳐지고 있다.
좀 더 늦기 전에 오길 잘 한 것 같다…

 

20150711-DSC_0021
동네에 사람이 보이지 않는 길,

그래. .사람이 보이지 않는다 어딜 가나…

 

20150711-DSC_0022
이 아파트에서도 많이 놀았는데…

 

20150711-DSC_0024 20150711-DSC_0026
이 긴 오랜 시간 아직도 이 슈퍼가 남아 있다니…

신기할 뿐이다.

 

20150711-DSC_0025
왜 아무도 보이지 않는걸까..?

주말인데

 

20150711-DSC_0027
집으로 올라가는 경사는 정말 높았다.

지금 봐도 높았다.

 

20150711-DSC_0028
동네는 풀이 어느새 무성하게 자라 있었다.

식물만이 사는 세계..?

 

20150711-DSC_0028-2 20150711-DSC_0029
어릴 적 이곳에 앉아 바보 같은 짓을 참 많이 했지.

 

20150711-DSC_0030
아주 높고 높다.

차가 뒤집히지 않을까..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20150711-DSC_0031
예전에 저곳에선 학원을 운영 했었는데

 

20150711-DSC_0032
내가 살았었다.

 

20150711-DSC_0033
지금은 기억나지 않는 그 때 그 사람들이 살던 곳

 

20150711-DSC_0042
그저 작은 건물이더라

 

20150711-DSC_0034 20150711-DSC_0039
헤이아치를 닮은 제일슈퍼 아저씨가 그립다.

 

20150711-DSC_0040 20150711-DSC_0035

저기서 게임 그거 많이 했는데
땅 따먹기 라던가.. 아니면 함정 만들어서 새도 잡고..!?

20150711-DSC_0036
당시 마음씨 착한 교회 아주머님이 계셨지

모두가 저런 마음씨 였다면..

 

20150711-DSC_0037 20150711-DSC_0038 20150711-DSC_0041
동생이 내가 누구와 싸울때,

저 앞에서 나한테 그러지 말라고 같이 싸워줬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른다.

 

20150711-DSC_0043
지금은 잘 살고 계실지,

어떻게 사실지 어릴 적 되게 잘 해주던 누나가 살던 곳이다.
누나라고 해야 맞겠지?
당시 어린이였던 우리들에게 장난감도 같이 만들어 주시고 하셨는데
잊을 수가 없다.
당시 내가 어릴 때였으니 한 20살은 더 많으셨을라나..?

 

20150711-DSC_0044 20150711-DSC_0045
이 사거리에서도 많이 놀았다.

주 사고를 많이 치던 곳

 

20150711-DSC_0047 20150711-DSC_0048
당시엔 건물이 말끔했는데,

머리, 수염 밀지 않은 아저씨처럼 되었다.

 

20150711-DSC_0046 20150711-DSC_0049
저 슈퍼에서 방울 토마토 한 개를 훔쳐 먹은 기억이 난다.

 

20150711-DSC_0052 20150711-DSC_0053 20150711-DSC_0054 20150711-DSC_0051
초등학교 가는 길

 

20150711-DSC_0055
중간중간의 회상

 

20150711-DSC_0056
학교는 세월을 이겨 많이 바뀌었다.

 

20150711-DSC_0057
문방구 역시 많은 것이 바뀌었다.

 

20150711-DSC_0035-2
그 앞에 작은 뽑기머신은 과거의 향기를 담고 있었다.

 

20150711-DSC_0058
염산 교회에 어릴 적 가서 300원 짜리 국수인가? 엄청 먹었는데

그 당시엔 그게 왜 그렇게도 맛이 있었는지..

 

20150711-DSC_0037-2
가끔 비싼 장난감을 사려 자주 갔던 문방구

 

20150711-DSC_0038-2 DSC_0039
시간 차가 눈으로 보이고, 점차 그러한 것이 다가오는 것을 보니

무척 아쉽다.
언젠 간 이곳도 바뀌겠지…

 

20150711-DSC_0015-2
그래도 동네 치고, 여러 식물과 꽃들이 많이 있으니 보기에 좋다.

 

20150711-DSC_0030-2 20150711-DSC_0029-2
어릴 적… 그리고 부모님도 인정 하시는 사실은

이 곳은 정말 못 사는 동네였다.
지금도 이 쪽에 사시는 분이 하시는 말씀은, 마찬가지란 것이다.
그래도 그러한 곳일지라도 내 겐 소중한 기억과 장소이고, 살아 있는 동안 기억에 남겠지
더 늦게 전에 와서 다행이다.

이 길을 걸으며 난 나도 모르게 정말 몇 년 만에 활짝 웃으며 걸어 다녔다.
정말 해맑게, 좋은 일이 일어나 좋다…라기 보다, 정말 나도 모르게 입가에 미소가 올랐다.

다시 내가 이 곳을 찾을 일이 있을진 의문이다.
과거는 과거, 그리고 사진으로 이곳을 남겨본다.

2015.07.11 토요일, 약 13시 경 촬영

Share : Share on Google+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FacebookBuffer this pageFlattr the authorShare on LinkedInShare on RedditPin on PinterestShare on StumbleUponShare on TumblrDigg thisShare on VKShare on YummlyEmail this to someonePrint this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