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시피] 복날 든든한 영양식 보쌈(수육) 과 맛좋은 무채(보쌈 무)를 만들어 보자

어제는 초복이었다.
복날에는 역시 삼계탕 혹은 보쌈이 몸 보양 하는데는 최고인 듯하다.
자취생이다 보니 쉽게 무언가 해 먹지않기 마련인데
이번엔 조금 힘을 내서 만들기 쉬운 보쌈해 먹기로 하였다.

보쌈 준비물
삼겹살 혹은 앞/뒤 다리 살, 월계수 잎, 마늘, 양파, 된장, 믹스 커피, 소주 혹은 맥주
(월계수 잎은 정육점에서 달라고 하면 준다)

보쌈 무채
고춧가루, 액젓, 사이다, 소금, 설탕/올리고당, 오이, 다진 마늘,
(바로 먹으려면 찹쌀 죽 도 준비 할 것)

그럼 우선 보쌈 만들기부터 시작하겠다.

중요한 사실은 무 채 같은 경우 하루 정도 익혀야 맛이 잘 베어 든다.

 

20150713_202916
먼저 양파 반쪽, 마늘, 월계수 잎, 커피믹스, 된장 등을 미리 준비한 후

냄비에 물과 함께 전부 넣어 센 불로 끓여 준다.

 

20150713_203344
그리고 끓은 후 혹은 끓기 바로 전에 소주를 살짝 넣어준다(선택)

 

20150713_204857
다음 팔팔 끓기 시작할 때 (끓을 때 넣어야 육즙이 살고 맛이 좋다)
고기를 통째로 넣어 준다.

만약 냄비가 작다면 작은 덩어리로 잘라 넣어도 좋다.

 

20150713_205200
처음엔 센 불로 약 15분 정도 끓여주고, 이후 중 불로 끓여 준다.

 

20150713_220508
약 1~2시간이 지난 후 먹기 좋게 썰어주면 완성

매우 간단하다.

보쌈은 여기까지이고 만약 무채도 같이 할 예정이라면
보쌈이 끓는 동안 아래에 따라 준비해주면 된다.

 

20150713_195519
무를 준비하고, 과일 칼 등으로 겉을 깨끗하게 정리해 준다.

 

20150713_201339
무를 얇게 채 썰어준다.

채 칼이 있으면 좋지만, 없으면 나처럼 썰면 된다.
근데 너무 굵게 썰었다.
얇게 썰어줘야 맛이 잘 스며든다.

 

20150713_201419
이후 사이다를 콸콸콸 부어주고

 

20150713_201535
소금을 조금 넣어 준다.

 

20150713_201618
잘 섞고 약 2시간 정도 숨을 죽여 준다.

 

20150713_205557
그 사이, 고춧가루, 물엿, 액젓, 파, 다진 마늘, 오이 등을 준비 해준다.

 

20150713_215634
숨이 잘 죽으면 전부 꽉! 짜서 물기를 없애 주고, 모든 재료를 넣은 후 잘 버무린다.

만약 바로 먹을 것이라면, 찹쌀 죽도 넣어 버무려 준다.

 

20150713_220034
잘 섞이게 버무려 줘야 한다.

 

20150713_220047
완성 되었다.

 

20150713_220841
이후 먹기 좋게 쌈과 무 채를 잘 담아 먹으면 된다.

 

20150713_220853
완성!

아주 아주 간단하고 맛있는 보쌈이 완성 되었다.
무 채 같은 경우, 바로 먹으면 좀 맵다.
사실 하루 이틀 정도 좀 양념이 베도록 익히고 먹어야 맛있는데,
난 보쌈을 급하게 생각해서 바로 만들어 먹어버렸다.
집에 있는 어머님 표 무 채가 있어서 같이 섞어 먹었더니 좀 나았다.

고기의 잡 냄새도 없고, 몸 보신도 좋은 보쌈 수육, 손이 많이 가지 않아 더욱 즐겁다.

이런 여름, 몸 보신이 필요할 때 시간 내서 해 먹기에 안성맞춤이다.

Share : Share on Google+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FacebookBuffer this pageFlattr the authorShare on LinkedInShare on RedditPin on PinterestShare on StumbleUponShare on TumblrDigg thisShare on VKShare on YummlyEmail this to someonePrint this page